캠타는 지금

서울캠퍼스타운을 홍보합니다.

[ ][서울신문 기고] 서울 캠퍼스타운의 협업 3중주(김경환 성균관대 글로벌창업대학원장)

등록일 : 2021-11-19 조회수 : 124 좋아요 :

0

<김경환 성균관대 글로벌창업대학원장>

 

 

대한민국 수도 서울은 우수한 인프라와 교육환경을 바탕으로 우리나라 경제에서 매우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높은 주택가격 및 물가 등으로 인해 최근 몇 년 사이 인구가 급격히 유출되고 있다.

 

특히 저출산과 학령인구 감소로 지방대학보다는 덜하지만 수도권 대학 역시 위기를 겪고 있다. 이미 미국과 유럽 등은 급격한 사회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지자체와 대학 간 역할 재정립과 공조를 꾀하고 있다. 이른바 지역상생을 위한 트리플 헬릭스(Triple Helix)가 필요한 시기다.

 

헬릭스란 그리스어로 3차원의 부드러운 나선형 공간을 뜻한다. 트리플 헬릭스란 지자체와 대학 그리고 민간 부문이 협업해 지역사회의 문제점을 해결하고 지역상생을 도모하는 것이다. 지역사회가 안고 있는 문제점은 대학과 해당 지자체가 가장 많이 알고 있다. 따라서 대학과 지자체의 협력은 매우 중요하며 이를 통해 창업을 진흥하고 성공률을 제고해 청년들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

 

서울 캠퍼스타운 사업은 지난 9월 오세훈 서울시장이 발표한 서울비전 2030’ 핵심과제 중 하나다. 대학·지자체·청년기업이 참여하는 혁신창업 생태계를 조성해 캠퍼스타운 창업밸리로 확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성균관대의 대학로를 중심으로 하는 지역, 고려대가 중심이 된 안암밸리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서울 캠퍼스타운 사업에서 대학은 청년들이 꿈을 이루기 위해 도전할 수 있도록 창업하기 좋은 환경을 마련하고, 지역사회와 동반성장하며 사회변화에 부응하는 혁신의 주체로서의 역할을 요구받는다.

 

대학·지자체·청년기업 간 유기적 협력을 통해 혁신창업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것은 쉽지 않은 과제다. 그러나 여건은 점차 나아지고 있다. 서울은 2021년 스타트업 지놈(Startup Genome)에서 발표한 글로벌 창업생태계 순위에서 16위를 차지하는 등 글로벌 창업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기회를 맞이했다. 지역이 안고 있는 문제를 지역의 대학과 지자체가 협력해 지역상생을 꾀하고 청년들이 열정적인 창업을 하고 이를 통해 다시 지역사회가 발전하는 선순환 구조를 통해 서울시가 실리콘밸리, 뉴욕, 런던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창업도시로 업그레이드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