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타는 지금

서울캠퍼스타운을 홍보합니다.

[ 한국경제 ]서울캠퍼스타운 벤처들 '폭풍 성장'

등록일 : 2021-12-15 조회수 : 376 좋아요 :

0

서울캠퍼스타운 벤처들 '폭풍 성장

 

 

화학 신소재 대량 생산이 본격화하는 내년에는 기업가치 3000억원, 2024년에는 1조원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친환경 제습소재·부품·장비(소부장)업체인 에이올코리아의 백재현 대표(38)“2018년 창업 초기 서울캠퍼스타운 울타리가 있었기 때문에 연매출 200억원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시가 36개 대학, 17개 자치구와 함께 진행하는 창업기업 지원사업인 서울캠퍼스타운이 잇따라 성과를 내고 있다. 고려대 기반의 에이올코리아를 선두로 성균관대, 연세대 등이 지원사격하는 기업들의 투자유치와 인수합병(M&A) 성공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창업기업 1000곳 돌파

 

14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캠퍼스타운 소속 창업기업은 총 1099곳으로 지난해 말 646곳에 비해 400곳 넘게 증가했다.

2017년 사업이 시작된 후 2~3년간 100곳가량에 머물다 지난해부터 창업기업 수가 급증했다.

서울캠퍼스타운은 서울시·대학·자치구가 함께 청년 창업가를 대상으로 창업공간 지원과 교육 등 창업 육성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지역 활성화를 도모하는 사업이다.

현승훈 고려대 캠퍼스타운센터장(건축사회환경공학부 교수)서울시는 정책 개발과 예산, 자치구는 행정 지원을 하고 대학이 인적·물적 자원을 투입한다청년의 창업을 도울 뿐 아니라 고대가 있는 안암동의 지역경제도 힘을 받는 효과가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사업 4년차인 올해 본격적으로 성과가 나고 있다고 말했다.

 

VC 러브콜 이어져

 

서울캠퍼스타운을 통해 아이디어를 숙성시켜 상업화에 성공한 청년기업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연세대 재학생인 서장우 씨는 강아지 슬개골 보호대를 개발해 보베오라는 기업을 세우고 1년 만에 12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짧은 창업 기간에도 불구하고 매출 10억원, 또는 투자유치 금액 3억원 이상의 성과를 올린 기업은 이달 기준 16곳이다.

서울캠퍼스타운 창업기업에 대한 벤처캐피털(VC)러브콜도 잇따르고 있다. 에이올코리아는 지난달 NH-아이리스 ESG 신기술투자조합, 우리신영그로쓰캡사모투자, 신영증권 등으로부터 22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성균관대의 경우 졸업생 김하미 씨가 지난해 K팝 스타와 팬을 연결하는 네트워킹 플랫폼 쿠키를 창업한 후 최근 엔젤펀드로부터 4억원을 투자받았다. 성균관대 생물학과 출신 정재헌 씨가 설립한 스타브릿지는 피부 측정을 통한 맞춤 화장품을 추천하는 뷰인사이드서비스를 개발해 화장품 전문업체와의 M&A 계약이 임박했다. VC 관계자는 서울캠퍼스타운 배출 기업들은 시와 대학 등의 뒷받침이 있는 데다 캠퍼스타운 내부 경쟁을 통해 성장하고 있다는 점에서 VC들의 관심이 많다“3~4년 내에 유니콘 기업이 나올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고 했다.

 

사업 확장 요구도

 

청년 취업난이 심각해지면서 창업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이 같은 방식의 스타트업 보육사업을 확장할 필요가 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나온다. 손홍규 연세대 캠퍼스사업단장(건설환경공학과 교수)매년 서울캠퍼스타운 지원기업 50곳을 뽑는 공고에 200~300개 팀이 지원한다졸업생뿐 아니라 재학생, 교수, 일반인까지 창업에 대한 열기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손 단장은 아이디어 창업은 6, 기술 창업은 10년가량 기다려줄 수 있는 지원시스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경환 성균관대 캠퍼스사업단장(글로벌창업대학원장)스타트업들이 3~5년차에 다가오는 데스밸리를 넘을 수 있도록 더 많은 재정적 지원이 절실하다고 했다.

 

하수정 기자 agatha77@hankyung.com

 

기사원문 :  https://www.hankyung.com/it/article/2021121479721